SEARCH

검색창 닫기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디센터 스냅샷]CES에서 블록체인이 눈에 띄지 못한 3가지 이유

  • 박현영 기자
  • 2020-01-14 17:17:00
[디센터 스냅샷]CES에서 블록체인이 눈에 띄지 못한 3가지 이유
사진=CTA 제공

지난주 미국 라스베이거스는 세계 최대 IT 전시회 ‘CES 2020’으로 뜨거웠다. 참가자 17만 명, 4,400개 기업이 참여한 대규모 행사에선 소비자 판매용으로 진화한 인공지능(AI) 로봇과 ‘하늘을 나는 자동차’까지 나온 모빌리티, 눈앞에 생생하게 펼쳐지는 가상현실(VR) 게임 등이 이목을 끌었다.

행사 한 편에는 블록체인도 있었다. 미약하게나마 존재감은 있었다. CES 홈페이지에서 11개 큰 주제 중 하나로 다뤄져서인지 일반 참가자도 블록체인 기업의 부스나 관련 발표 세션이 있다는 사실은 알고 있었다. CES 주관사인 미국 소비자기술협회(CTA) 임원도 디센터와의 인터뷰에서 “블록체인이 중요하다는 점을 인지하고 있으며 앞으로 CES에서 블록체인 비중을 확장할 것”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하지만 중요한 순간에는 블록체인이 꼭 빠졌다. CES 2020에서 주목해야 할 기술 트렌드를 알려주는 사전 행사에서 블록체인은 언급되지 않았다. 행사 3일 차에 진행된 CES 전담기자 간담회에선 CTA 임원이 CES 2020의 키워드를 정리해 발표했으나, 역시 블록체인은 없었다. CES 폐막 보도자료에 정리된 중요 주제 목록에서도 제외됐다. 블록체인은 CES에서 볼 순 있었지만, 눈에 띄지는 않았다.

CES 속 블록체인을 취재하러 먼 길을 간 입장에선 참 아쉬웠다. 그래서 블록체인이 눈에 띄지 못한 이유를 분석해봤다.

묻혀버린 암호화폐, 핀테크와 함께 ‘디지털 머니’로 분류
CES 2020에는 암호화폐를 활용하는 블록체인 기업이 다수 참가했다. CES 홈페이지에서 블록체인은 11개 큰 주제 중 하나로, 암호화폐는 블록체인 아래의 작은 주제로 분류되기도 했다. 그러나 현장에 자리한 여러 팻말 가운데 블록체인이나 암호화폐는 찾아볼 수 없었다. 영역별로 부스를 배치한 전시장에서 암호화폐·블록체인 기업들의 부스는 다른 핀테크 기업들과 함께 ‘디지털 머니’ 영역에 배치됐다.

이런 분류 방식은 곧 암호화폐, 블록체인이 트렌드로 올라서지 못했다는 방증이다. 금융에 기술을 적용했다는 점에선 암호화폐와 핀테크가 유사하지만, 금융을 탈중앙화하는 것(암호화폐)과 편리하게 만드는 것(핀테크)은 분명 다르다. 또 블록체인 기술은 금융뿐 아니라 다른 산업에도 적용될 수 있다. 현장에서 만난 ‘디지털 머니’ 영역은 CES에서 블록체인이 묻힌 이유를 알려주는 듯했다.

역시 문제는 상용화…백서 수준의 계획으로는 이목 끌기 힘들어
매년 CES에 등장하는 제품들이 실제 상용화되기까지는 다소 시간이 걸린다. 기업이 제품을 만든 후 대중에게 판매하기 전에 가장 먼저 시연하는 곳이 CES이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CES에 전시된 제품들을 보고 있자면 그 제품들이 우리 실생활에 자리할 것이라는 확신이 든다. 이미 완성된 형태가 대부분이어서다.

예를 들어 이미 만들어진 로봇을 보여주며 소비자 판매용으로 상용화하겠다고 하면 신뢰할 수 있다. 스마트시티나 스마트홈은 아직 대중화되지 못했지만, 온도를 자동으로 조절하는 샤워기를 직접 보여주면서 스마트홈을 대중화한다고 이야기하면 믿음이 간다. 이런 기업들은 참가자들의 이목을 끈다.

그러나 블록체인 기업들은 아직 이 단계까지 오지 못했다. 데비오(Devvio)라는 스타트업은 800만 건의 초당 거래량을 처리하는 블록체인 플랫폼을 개발했다며 프레젠테이션 자료를 보여줬다. 직접 눈으로 보지 않고서는 믿기 힘든 속도였다. 우리나라 기업 중엔 한글과컴퓨터 그룹이 ‘라이프 블록체인’ 모델을 터치스크린으로 시연했다. 출생 등록, 유언장 등 삶과 관련된 기록들을 블록체인으로 관리한다는 구체적인 계획이었으나 실제 상용화되려면 정부기관과의 협의가 필요하다고 전했다.

블록체인 기술 특성상 눈으로 볼 수 있게끔 전시하기 힘든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블록체인 플랫폼이라면 적용된 서비스에서 거래가 처리되고 블록체인상에 반영되는 실제 과정을 증명할 순 있다. 눈으로 볼 수 없는 제품이나 계획만으로는 참가자들의 이목을 끌기 어렵다.

삼성 ·구글이 노리는 CES…블록체인 유명기업은?
CES는 매년 IT 산업의 트렌드를 선도하는 행사다. 따라서 전 세계 산업을 이끌어가는 대기업이나 유명기업이 많이 참여한다. 애플은 올해 28년 만에 CES에 참여했으며 구글, 아마존 등 내로라하는 글로벌 기업도 CES에 자리했다. 삼성전자가 지능형 반려로봇 ‘볼리’를 처음 공개하는 장소로 택한 곳도 CES 기조연설 무대다.

블록체인 전문 기업 중에선 대규모 글로벌 기업은 없다. 일반 참가자들도 알 만한 유명기업이 있긴 하다. 하지만 그런 유명기업은 CES에 참가하지 않았다. 블록체인 기술의 특성상 ‘전시’할만한 것이 없어서일지는 몰라도, 생소한 스타트업이 참가자들의 이목을 끌기는 쉽지 않다. 이번에 참여한 블록체인 기업 중 가장 유명한 기업이 디파이(탈중앙화 금융) 시장에서 선두를 지키고 있는 메이커다오 정도인데, 일반 참가자들에게는 디파이 개념 자체도 알려지지 않은 게 현실이다.

아마존이나 삼성 SDS, 인도의 하이퍼링크 등 대기업이 부분적으로 블록체인 관련 서비스를 소개하기는 했지만 말 그대로 ‘부분’에 불과했다. 해당 기업들이 선보인 다른 제품에 가려진 탓에 블록체인은 트렌드로 올라서지 못했다.

그래서 앞으로는…
“아직 신기술이어서”라는 변명으로 덮기엔 CES에 등장하는 기술 대부분이 신기술이다. CES에 참가할 블록체인 기업이라면 로봇이나 드론 같은 화려한 제품을 전시하지는 못해도 직접 눈으로 볼 수 있게끔 서비스를 전시할 방법을 찾아야 한다. 인지도 있는 블록체인 기업들의 참여도 절실하다.

내년에 열릴 CES 2021에선 전시공간이 더 늘어난다고 한다. 디지털 머니 영역을 벗어나 블록체인 및 암호화폐만의 영역이 마련될 가능성도 있다. 다른 신기술들과 어깨를 나란히 할 수 있는 블록체인 기술 기업의 발전을 기대해본다.
/박현영기자 hyun@decenter.kr


<저작권자 ⓒ 디센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