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검색창 닫기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코로나 확산 우려에 줄줄이 행사 취소…“가상공간으로 오세요!”

사회적 거리두기 확산되며 VR 미팅 주목받아
원격회의에 비해 높은 자유도가 특징
대중화되려면 'VR 울렁증' 극복해야

  • 조재석 기자
  • 2020-03-24 11:26:12
코로나 확산 우려에 줄줄이 행사 취소…“가상공간으로 오세요!”
/셔터스톡

코로나19 바이러스를 위한 ‘사회적 거리 두기’ 캠페인이 퍼지며 가상현실(VR)이 새로운 대안으로 주목받고 있다. 글로벌 단위로 진행되는 프로젝트가 많은 블록체인 산업에서는 예전부터 VR을 활용하려는 움직임이 활발했다. 최근 바이러스 감염증으로 인해 비대면 접촉을 선호하게 되며, ‘VR 컨퍼런스’라는 새로운 개념이 등장하기 시작했다.

가상공간에서 열리는 컨퍼런스
업계에서 가장 큰 행사로 손꼽히는 컨센서스(Consensus)가 올해 오프라인 행사를 취소한다고 밝혔다. 각지에서 열리는 해커톤이나 밋업도 잇따라 연기되고 있다. 무서운 속도로 퍼져나가는 코로나19 바이러스 때문이다.

이에 블록체인 기반 VR 게임 크립토복셀(Cryptovoxel)은 가상현실에서 미팅을 진행하거나, 행사를 주최할 수 있는 기능을 추가하겠고 19일 밝혔다. 크립토복셀은 별도의 장비 없이 웹 로그인만으로 3D 가상세계를 탐험할 수 있는 VR 플랫폼이다. 크립토복셀은 트위터를 통해 “(코로나가 퍼지고 있는 현재 시점에서) 직접 만날 수 없는 그룹을 위해 크립토복셀 플랫폼에서 행사를 열 수 있도록 도울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지난 8일에는 블록체인 행사 중 하나인 ‘MIT 비트코인 엑스포’가 3D VR 플랫폼 모질라허브를 통해 온라인으로 개최됐다. 행사를 주최한 비트코인 옹호론자 우디 위드하이머는 코인데스크와의 인터뷰를 통해 “VR 컨퍼런스에 참여한 유저들은 고개를 끄덕이고, 손을 사용하며 대화를 나누는 등 다른 비대면 커뮤니케이션보다 더 ‘인간적인’ 느낌을 줬다”고 설명했다.

원격회의에 비해 자유도 높아
가상현실에서 열리는 행사는 아바타가 직접 이벤트 장소에 참여한다는 점에서 온라인 원격회의와 차이가 있다. 원격회의가 컴퓨터에 내장된 카메라를 통해 얼굴을 맞대고 대화를 나눈다면, 가상현실에선 실제 비즈니스 미팅을 진행할 때처럼 내 아바타가 VR 회의장으로 나간다.

같은 공간에 다수의 인원이 동시 참여한다는 특징을 살리면 온라인에서 대형 컨퍼런스를 개최하는 것도 가능해진다. 블록체인 전문 블로그 네데로브(Nederob)를 운영하는 로버트 후겐도르는 “(가상현실 속 미팅은) 대규모 그룹이 동일한 물리 공간에 존재하지 않아도 효율적인 업무수행을 가능케 한다”며 “예를 들어 크립토복셀에서 게임 엑스포가 열린다면 다양한 게이머들이 자유롭게 참석하고, 기업들은 자사 부스에서 신작 트레일러를 보여주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코로나 확산 우려에 줄줄이 행사 취소…“가상공간으로 오세요!”
VR로 진행된 MIT 비트코인 엑스포 화면./출처=우디 위드하이머 트위터

가상현실 울렁증은 해결해야 할 난제
시공간 제약에서 벗어나 언제든 행사에 참여할 수 있다. 인파가 몰려도 전염병 감염 우려가 없다. 가상현실 행사는 요즘 같은 시국에 더할 나위 없는 대안으로 보인다. 그러나 가상현실에는 아직 해결하지 못한 난제가 있다. 바로 ‘멀미’다.

시중에 다양한 VR 콘텐츠가 나오고 있지만, 대중적으로 인기를 끌지 못하는 큰 이유 중 하나가 극심한 피로도와 멀미 때문이다. 가상현실 속에서 컨퍼런스가 진행되려면 사용자가 장시간 동안 3D 화면에 노출돼야 하는데 멀미 저감기술이 적용되지 않은 경우엔 어지러움, 두통, 메스꺼움을 호소하게 된다.

VR로 진행된 MIT 비트코인 엑스포에 참석했던 윌리엄 폭스는 코인데스크 기사를 통해 “낮은 품질의 소프트웨어가 여전히 사용자를 어지럽게 만든다”며 “아직 큰 무대에 올라서기 이르다는 점에서 VR은 비트코인과 다르지 않다”고 지적했다.

값비싼 VR 장비도 대중화에 발목을 잡는다. 가상현실에서 아바타의 표정을 읽고, 자연스러운 제스쳐를 건네기 위해선 ‘HTC Vive’와 같은 고가의 VR 전용 헤드폰이 필요하다. 로버트 후겐도르는 “모든 사람이 VR 헤드셋을 보유한 건 아니”라고 강조했다.
/조재석기자 cho@decenter.kr


<저작권자 ⓒ 디센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