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검색창 닫기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경찰, 조주빈 암호화폐 지갑 주소 24개 확보해 조사한다

  • 박현영 기자
  • 2020-03-26 14:23:51
경찰, 조주빈 암호화폐 지갑 주소 24개 확보해 조사한다
인터넷 메신저 텔레그램에서 미성년자 등의 성 착취물을 제작·유포하고 협박한 혐의를 받는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25)이 25일 오전 서울 종로경찰서에서 검찰에 송치되고 있다.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에 따라 피의자의 신상이 공개된 것은 조주빈이 첫 사례다./서울경제 오승현기자 2020.03.25

경찰이 확보해 조사 중인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의 암호화폐 지갑 주소는 24개 내외인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안전과가 26일 밝힌 바에 따르면 경찰은 암호화폐 거래소 빗썸, 업비트, 코인원과 암호화폐 구매 대행업체 베스트코인, 비트프록시에 수사 협조를 요청했다. 이 중 경찰과 가장 최근에 접촉한 곳은 지난 21일에 협조를 요청받은 비트프록시다.

비트프록시 관계자는 디센터에 “경찰이 모네로 지갑 주소 14개, 비트코인 주소 5개, 이더리움 주소 5개 등 총 24개 주소에 대한 조사를 의뢰했다”고 밝혔다. 조사 결과 비트프록시를 통해 조주빈에게 암호화폐를 전송한 사람은 없었다.

또 다른 구매 대행업체 베스트코인을 통해 조주빈에게 암호화폐를 보낸 사람은 100여 명이다. 베스트코인 관계자는 디센터에 “우리를 통해 조주빈의 주소로 모네로를 보낸 사람은 100명 정도이며, 이더리움을 보낸 사람 수는 한 자리대”라고 전했다.

비트프록시, 베스트코인 등 암호화폐 구매 대행업체들은 의뢰인 대신 거래소에서 암호화폐를 구매하고, 의뢰인이 부탁하는 지갑 주소로 암호화폐를 전송해준다. 조주빈은 박사방 가입자 중 암호화폐를 쓸 줄 모르는 사람에게 구매 대행업체를 이용하라고 권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현영기자 hyun@decenter.kr


<저작권자 ⓒ 디센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