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검색창 닫기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블로코 "블록체인 가장 잘 활용할 수 있는 방법은 데이터 타임스탬핑"

  • 도예리 기자 yeri.do@
  • 2020-08-04 11:21:10
블로코 '블록체인 가장 잘 활용할 수 있는 방법은 데이터 타임스탬핑'
출처=블로코.

블록체인을 제대로 활용할 수 있는 방법은 ‘데이터 타임스탬핑’이란 주장이 나왔다. 타임스탬프는 어느 시점에 데이터가 존재했다는 사실을 증명하기 위해 특정 위치에 표시하는 시각을 의미한다.

4일 블로코는 ‘데이터와 블록체인, 우리는 과연 제대로 쓰고 있을까?’ 보고서를 발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블록체인을 가장 잘 활용할 수 있는 방법은 데이터 타임스탬핑이다. 비트코인 핵심은 데이터(트랜잭션)을 해싱해 타임스탬프를 찍고, 작업 증명을 거쳐 시간 순으로 배열된 사슬을 만드는 것이다. 이러한 구조 때문에 중앙화된 기관이 데이터를 공인해주지 않아도, 병렬로 연결된 수 천, 수 만 대의 서버에서 이뤄지는 작업 증명으로 데이터 불가역성을 확보할 수 있게 된다.

블로코는 이러한 블록체인 기능이 빅데이터가 주요 키워드로 떠오른 시점에 큰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 내다봤다. 보고서는 한국판 뉴딜 정책의 핵심 과제로 선정된 ‘데이터 댐’에서 중요한 단계가 데이터 정합성이라고 주장했다. 데이터 댐에서 API를 통해 나오는 데이터의 수집, 가공 과정, 위변조 여부 등을 확신할 수 있어야 제대로 된 댐 역할을 기대할 수 있다. 데이터 타임스탬핑이라는 블록체인 기능을 활용하면 모든 데이터에 신뢰성을 확보할 수 있다는 분석이다. 블로코는 “특정 기관이나 기업에 의존하지 않고 그 적합성을 확인할 수 있는 데이터가 필수적”이라며 블록체인이 이러한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 전망했다.

한편, 블로코는 탈중앙 신분증명(DID), 탈중앙 금융(DeFi), 블록체인 기반 아이템(NFT) 등 여러 프로젝트가 있지만 ‘킬러 디앱’의 등장은 요원해 보인다고 지적했다.

DID는 사설 인증 시장이 개방되면서 카카오, 네이버 인증과 같은 대기업과 경쟁해야 할 처지에 놓였다. 디파이는 기존 금융이 제공하지 못했던 니치 마켓에 머무르고 있다. NFT는 게임 플레이에 직접적 영향을 미치지 않는 제한적 단계에서만 활용하고 있다. 블로코는 이 같은 현실을 분석하며 인증, 금융, 지적재산권 등 특정 테마에 집중하는 사업은 어렵다고 주장했다.



/도예리 기자 yeri.do@
<저작권자 ⓒ 디센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