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검색창 닫기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서울시, ‘포스트 코로나’ 대응하는 창업기업 R&D에 57억원 추가 투자

  • 이지성 기자
  • 2020-09-09 08:15:09
서울시, ‘포스트 코로나’ 대응하는 창업기업 R&D에 57억원 추가 투자
서울시청사

서울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직격탄을 맞은 창업기업의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연구개발(R&D) 투자에 어려움을 겪는 기업에 57억여원을 추가로 투자한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맞아 수요 증가가 예상되는 바이오·의료·인공지능(AI)·비대면·방역·핀테크 등 차세대 기술기업이 대상이다.

서울시와 서울산업진흥원(SBA)은 서울 소재 중소·벤처·창업기업이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새로운 경제질서와 산업구조의 변화에 조기에 적응할 수 있도록 올 하반기 56억7,000만원의 R&D 자금을 추가 지원한다고 8일 밝혔다.

우선 코로나19 등 신종 감염병에 대비할 수 있도록 방역기기, 진단의료기기, 원격의료서비스 등 핵심 기술을 보유한 서울 소재 중소기업의 기술사업화를 위한 R&D 비용으로 총 20억원을 지원한다. 과제당 최대 2억원까지이며 최대 1년 이내 지원을 완료한다. 대상은 서울 소재 중소기업이거나 중소기업을 주관기관으로 기업·대학·병원·연구소와 구성한 컨소시엄이다. 감염병에 대비한 방역·의료 관련 분야인 경우 사업화 지원범위는 실제 환경에서 성능검증이 가능한 기술 성숙도가 7단계 이상이어야 한다.

이어 AI 기술을 기반으로 하는 맞춤교육·챗봇·채용 등 비대면 분야를 비롯 질환예방·실증·예측 등 방역, 자율주행·보안·스마트시티 등 기타 기술을 보유한 기업의 기술사업화에는 22억7,000만원을 투입해 과제당 최대 3억원을 지원한다. 이 중 이번에 추가로 공고하는 ‘AI 활용 비대면 및 방역 기술사업화 지원사업’은 기술성숙도 요구 조건을 7단계에서 6단계로 완화해 기술력 있는 중소기업도 참여할 수 있도록 문턱을 낮췄다.

코로나19로 인한 비대면 금융의 높은 수요를 반영해 핀테크 기술을 보유한 서울 소재 중소기업의 기술사업화에도 총 8억원을 신규로 지원한다. 과제당 최대 1억원이 지원하며 기술성숙도 7단계 이상의 핀테크 제품·서비스 사업화를 위한 모든 분야가 대상이다.

이 밖에 올해 처음으로 비대면 인증·보안 서비스 기술의 일종인 블록체인을 활용한 기술의 사업화를 위해 과제당 최대 6,000만원씩 총 6억원을 지원한다. 블록체인 분야에 특화된 기술사업화 지원은 이번이 처음이다. 블록체인 핵심 기술을 접목된 제품과 서비스 전 분야가 대상이다. 사업화 지원범위는 기술성숙도 7단계 이상이다.

김의승 시 경제정책실장은 “R&D 투자는 기업의 미래를 위해서는 반드시 필요한 분야지만 급변하는 경영환경 속에서 지속적인 투자를 이어가는 것은 현실적으로 어려운 일”이라며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선도할 방역, AI, 핀테크 등 비대면 분야에서 우리 중소기업의 기술력이 한단계 성장하고 나아가 글로벌 시장을 선점할 수 있는 마중물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이지성기자 engine@


<저작권자 ⓒ 디센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