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검색창 닫기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부산시, 블록체인으로 수산물 유통 과정 관리한다

  • 블록미디어 강주현 기자
  • 2020-09-16 15:51:06
부산시, 블록체인으로 수산물 유통 과정 관리한다

부산시가 블록체인으로 수산물 전체 유통 과정을 관리한다.


16일 부산시는 ‘부산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 혁신사업 중 하나인 ‘블록체인 기반 스마트 해양물류 플랫폼 서비스’ 실증을 17일부터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는 수산물(고등어, 아귀 등)이 생산지에서 소매점까지 유통되는 과정의 모든 정보를 블록체인에 기록하여 소비자가 스마트폰으로 편리하게 확인할 수 있는 서비스다.


온도에 민감한 수산물은 상온에서 변질 우려가 크기 때문에 반드시 저온 상태에서 운송, 보관해야 한다. 지금까지는 소비자가 수산물을 구매할 때 원산지 정도만 확인하고 유통과정의 온도변화를 확인할 방법은 없었다. 이번 사업에서는 수산물의 유통과정에서 발생하는 모든 정보(온도, 습도, 원산지, 방사능, 충격, 문 열림, 위치정보 등)를 블록체인에 기록하여 스마트폰으로 누구나 쉽게 확인할 수 있도록 만들 예정이다. 블록체인에 기록된 정보들은 수정하거나 삭제하기 어려우므로 소비자는 수산물을 믿고 구매할 수 있게 된다.


또한 수산물의 납품, 검수, 결제 과정을 스마트 컨트랙트(계약을 서면이 아닌 프로그램 코드로 구현하고 특정 조건이 충족되었을 때 해당 계약이 자동으로 이행하는 방식)를 통해 자동으로 구현함에 따라 생산·유통·물류 사업자의 업무처리 시간과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 또 사업자 간에 거래의 신뢰성을 높일 수 있다.


부산시 관계자는 “이번 사업을 통해 소비자의 신뢰를 얻고 신속하게 업무처리가 가능한 스마트 콜드체인 플랫폼을 구축함에 따라 지역 중소 유통·물류 사업자가 대형 유통기업들과 경쟁할 수 있는 역량을 가질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한편, 부산시는 해당 실증사업이 마무리되는 2021년 하반기부터는 적용 지역과 상품의 확장을 적극적으로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물류 전문기업 및 산업별 전문유통기업들과의 공조를 통해, 타 지자체로의 이전 및 확장을 추진한다. 2022년부터는 사업의 적용 범위를 수산물 유통물류 시장에 국한하지 않고, 농산물, 축산물, 유제품 및 의약품 시장까지 확대해 전문기업들과 협업해 나갈 계획이다.


※블록미디어와 계약을 맺고 게재한 기사입니다.(원문 기사 보기☜)



/블록미디어 강주현 기자
<저작권자 ⓒ 디센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