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검색창 닫기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블록체인2020] 원성환 에이치닥 신임 대표 "CBDC 나오면 하드월렛 시장 커진다"

■ 디센터 블록체인 시장 결산 릴레이 인터뷰 <2>
범현대家 정대선 사장이 설립한 블록체인 기술기업
일명 '현대코인'으로 업계 주목, 스위스서 ICO 진행
에이치닥 코인 갖고 있으면 리워드 받는 방식, 新 시스템 구축

  • 도예리 기자 yeri.do@
  • 2020-12-11 09:30:46
[블록체인2020] 원성환 에이치닥 신임 대표 'CBDC 나오면 하드월렛 시장 커진다'
원성환 에이치닥테크노로지 한국지점 대표./출처=에이치닥.

혹자는 2020년을 '잃어버린 한 해'라고 말한다. 신종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로 사회·경제 활동에 여러 제약이 있었기 때문이다. 사람들의 이동 제한과 소비 심리 위축으로 기업들의 피해도 누적돼 가고 있다. 하지만 '위기는 곧 기회'라는 말처럼 코로나19를 기회로 활용, 성장하는 산업도 있다. 암호화폐 및 블록체인 업계가 대표적이다. 지난 2017년 비트코인 강세장에서 난립했던 암호화폐 거래소 시장은 자본력과 신뢰성을 갖춘 대형사 위주로 재편됐고, 블록체인 업계들도 경쟁력 있는 사업 모델을 제시하며 생존의 길을 모색하고 있다. 디센터는 연말을 맞아 2020년 한해의 블록체인 업계를 결산하고, 다가오는 새해를 대비하는 '블록체인 2020' 릴레이 인터뷰 시리즈를 총 4회에 걸쳐 연재한다. 두 번째 인터뷰이는 에이치닥테크놀로지 한국지점을 이끌고 있는 원성환 대표다.



에이치닥(HDAC) 코인은 ‘현대코인’으로 주목받았다. 에이치닥 코인을 발행한 에이치닥테크놀로지(Hdac Technology)는 정대선 현대 BS&C 사장이 설립한 블록체인 기술 기업이다. 본사는 스위스에 있다. 지난 2017년 스위스 추크(Zug)에서 암호화폐공개(ICO)를 진행해 비트코인(BTC) 약 1만 6,000개를 모았다.


‘현대’의 이름을 걸고 등장한 만큼 시장의 기대도 컸지만 이렇다 할 성과는 내지 못했다. 이에 에이치닥은 지난 7월 리브랜딩을 위해 새로운 블록체인 플랫폼 브랜드 ‘라이즌(RIZON)’과 암호화폐 브랜드 ‘아톨로(ATOLO)’를 공개했다. 세 달 뒤엔 대표를 바꿨다. 지난 달 16일 에이치닥테크놀로지의 신임 대표로 선임된 원성환 대표를 만나 향후 계획과 내년도 전망을 물었다.



대기업과 협업 추진…"CBDC 나오면 하드월렛 시장 커질 것"


원 대표는 “지금까지 블록체인 업계에서 킬러 서비스가 나오지 않은 이유는 대기업이 지지부진했기 때문”이라며 “대기업과 적극 협업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지난 1996년부터 2017년까지 네슬레 국내 법인인 네슬레코리아에서 근무했다. 이곳에서 최고정보관리책임자(CIO) 겸 최고정보보호책임자(CISO)를 역임하며 구축한 대기업 네트워크를 적극 활용하겠다는 설명이다.


원 대표는 하드월렛 ‘카세(KASSE)’부터 다시 개발해 판매할 계획이다. 그는 중앙은행 발행 디지털화폐(CBDC)가 나오면 하드월렛 시장이 커질 것이라 내다봤다. 디지털 화폐를 보유한 고액 자산가가 많아지면 해킹 위험이 덜한 하드월렛에 대한 수요가 증가할 것이란 전망이다.


원 대표는 “에이치닥 관계사인 현대페이가 20억 원을 투입해 카세를 개발했다”며 “마찬가지로 10억에서 20억 원 정도 자금을 투자하려는 기업과 협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시중은행과 협업해 커스터디 사업에 진출하는 방안도 고려 중이다.



구조조정 진행, 기존 MOU 전면 재검토


원 대표의 지휘 아래 에이치닥은 올해 말까지 구조조정을 진행할 예정이다. 그는 “기존 체제를 완전히 뜯어고칠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직 개편을 통해 새로운 회사로 거듭나겠다는 취지다. 그간 에이치닥이 맺었던 업무협약(MOU)도 전면 재검토하고 있다. 불필요한 MOU는 과감히 쳐 낸다는 기조다.


그간 추진됐던 디앱(DApp) 발굴도 당분간은 중단된다. 에이치닥은 지난해 12월 벤처캐피털 티인베스트먼트와 약 320억 원 규모의 펀드 조성에 참여한 바 있다. 에이치닥(HDAC) 코인이 활용될 수 있는 생태계 조성을 위해 의미 있는 디앱을 발굴하는 것이 목표였다. 원 대표는 “투자를 했지만 실질적 결과물이 없다”며 “지금은 그런 일(투자) 안 한다”고 못박았다. 그는 “한국에 국한하지 않고 전 세계로 눈을 돌려 잘하는 기업이 있을 때만 투자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대기업 중 ICO 진행한 곳은 에이치닥이 유일…퍼블릭체인 강점 있어"


그는 “대기업 가운데 스위스 금융시장감독청(FINMMA)으로부터 노액션레터(No-action letter)를 받고 ICO까지 한 기업은 에이치닥이 유일하다”고 강조했다. 이러한 강점을 내세워 퍼블릭 체인과 프라이빗체인을 연결한 인터체인을 구축하겠다고 전했다. 사실상 규제 당국이 ICO를 허용하지 않고 있는 만큼 현 상황에선 대기업이 ICO를 하고 퍼블릭체인을 구축하기 어렵다. 원 대표는 “프라이빗 체인만으로는 한계가 있기에 결국 퍼블릭체인이 필요해질 것이고, 이러한 관점에서 에이치닥은 강점이 있다”고 전했다. 그는 “에이치닥의 경쟁자는 없다”며 자신감을 내비쳤다.



에이치닥 코인 갖고 있으면 리워드 받는 식으로 새로운 시스템 구축할 것


당초 에이치닥(HDAC) 코인은 에이치닥 생태계 내 다양한 디앱에서 사용하는 유틸리티 토큰으로 기획됐다. 그러나 원 대표는 “HDAC을 결제용으로 쓰면 비즈니스 모델을 구축하기 어렵다”며 “HDAC을 보유하고 있으면 리워드를 받을 수 있도록 시스템을 설계할 것”이라고 전했다. 구체적 내용은 아직 고민 중이다.



"디파이는 사기…비트코인 가격만 오르지 블록체인 산업이 커지고 있는 건 아니다"


원 대표는 2020년 키워드로 ‘디파이’를 꼽았지만 "많은 디파이 프로젝트가 사기”라는 설명을 더했다. 그는 “플랫폼이 잘 돌아가지 않는데도 불구하고 이자 장사만 하는 게 비즈니스 모델이라 보긴 어렵다”고 주장했다.


그가 바라본 내년도 전망은 어두웠다. 원 대표는 “BTC 가격만 오르지 인더스트리(Industry) 자체가 커지고 있는 건 아니”라며 “내년에도 쉽지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CBDC, 중국 정부 주도 디지털 화폐(DCEP) 말고는 별다른 이슈가 없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도예리 기자 yeri.do@
<저작권자 ⓒ 디센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