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검색창 닫기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디센터 인터뷰] 연창학 블록오디세이 대표 "블록체인으로 대한민국 물류 판도 바꾸겠다"

전자서명QR코드…지속적 수익 창출 가능

블록체인 재각광…투자 업계에서도 긍정적 분위기로 전환

NFT 도입 명품 중고거래 앱 출시 예정…물류와 금융 엮은 사업 계획도

회사 커지면 초기 멤버 간 지분 갈등은 필연적 “최대한 챙겨줘야”

연창학 블록오디세이 대표./ 출처=블록오디세이.


테크 기업이 풀어야 할 숙제 중 하나는 ‘비즈니스 모델’을 구축하는 것이다. 기술력과 사업성은 별개이기 때문이다. 아무리 혁신 기술을 보유한 기업이라도 수익을 창출하지 못하면 사업을 영위하기 어렵다. 이런 면에서 블록체인 정품인증솔루션 스타트업 ‘블록오디세이(BlockOdyssey)’는 두 마리 토끼를 다 잡았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

지난 12일 서울 강남구 블록오디세이 사무실에서 연창학 대표를 만났다. 지난 2018년 5월 법인을 설립해 햇수로 4년째 사업을 이끌고 있는 연 대표는 핵심 비즈니스 모델을 묻는 질문에 막힘없이 대답했다. 그는 “공급망솔루션(SCM) 구축 및 유지보수 비용과 더불어 QR코드 비용을 따로 받는다”며 “일반적 IT기업과 비교해 수익을 더 낼 수 있는 구조”라고 설명했다.



전자서명QR코드…지속적 수익 창출 가능


블록오디세이는 유통과정에 블록체인을 도입해 위변조 및 복제를 방지하는 정품인증솔루션을 제공한다. 자체 개발한 전자서명 삽입QR코드로 물류과정을 추적하고, 해당 정보를 블록체인 플랫폼에 저장해 위변조를 막는다. 이를테면 화장품에 전자서명QR코드를 부착하면 소비자는 QR코드를 찍는 행위만으로 해당 제품의 유통과정 및 판매 현황 등을 확인할 수 있다. 여기서 주목할 점은 고객사는 새로 생산하는 제품에 계속 QR코드를 부착해야 한다는 것이다. QR코드 비용을 별도로 받기 때문에 블록오디세이는 안정적으로 수익을 창출할 수 있게 된다.

블록체인 재각광…투자 업계에서도 긍정적 분위기로 전환


이러한 기술력과 수익모델을 인정받아 최근 블록오디세이는 해시드로부터 20억 원, 삼양화학그룹으로부터 8억 원을 투자 받아 총 28억 원으로 프리시리즈A 단계를 마무리했다.

연 대표는 투자를 받기 위해 여러 곳에 기업설명회(IR)를 다녔다며 요즘 들어 “‘믿거블(믿고 거르는 블록체인)’ 분위기가 사라졌다”고 전했다. 그는 “심사역을 겨우 설득해 투자업계의 고위직을 만날 기회가 생겨도 그분들이 블록체인이라 하면 들어보지도 않고 걸렀다”고 회고했다.

/출처=해시드.


그런데 최근 블록체인이 다시 각광받으면서 “투자 업계에서도 먼저 연락이 온다”고 연 대표는 말했다. 삼양화학그룹에서도 블록오디세이에 먼저 연락이 왔고, 투자 집행으로 이어졌다. 그는 “해시드, 삼양화학그룹 모두 계약 조건에서 창업자 편의를 많이 봐주는 투자사”라고 덧붙였다.

NFT 도입 명품 중고거래 앱 출시 예정…물류와 금융 엮은 사업 계획도


올해는 대체불가능한토큰(NFT)을 엮어 명품 중고거래 애플리케이션을 출시할 계획이다. 면세점 및 온라인 명품 유토업체 코빠밀뉴와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함께 앱을 준비하고 있다. 코빠밀뉴에서 유통되는 명품에 블록오디세이의 정품인증 솔루션을 도입해 유통을 관리한다.

정품인증이 된 명품은 NFT화해 소유권자 이름을 올릴 계획이다. 연 대표는 “명품 중고거래를 할 때 NFT 토큰의 소유권 이전도 함께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예를 들어 당근마켓에서 명품백을 중고 거래하면 NFT 기능이 없지만 (준비 중인) 앱에서 거래하면 NFT가 발행이 되고, 소유권 이전이 되기 때문에 사용자를 끌어올 유인책이 된다”고 말했다. 그는 “궁극적으로는 이런 NFT를 카카오 클립지갑에 넣는 게 목표”라고 덧붙였다.

향후엔 금융 쪽으로도 사업을 확대할 예정이다. 그는 “김서준 해시드 대표와 이야기를 나누며 물류와 금융을 엮을 수 있는 사업을 구상하게 됐다”며 “아직 구체적으로 공개할 순 없지만 회사의 중기 비전으로 추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회사 커지면 초기 멤버 간 지분 갈등은 필연적 “최대한 챙겨줘야”


연 대표는 역설적이게도 “사업이 잘 되기 시작할 때가 가장 힘들었다”고 회상했다. 연 대표를 비롯해 초기 설립 멤버 5명 중 3명이 회사를 한꺼번에 나가는 일이 발생했을 때다. 회사가 커지면서 지분 가치가 올랐고, 지분 배분에 대한 팀원 간 마찰이 생긴 것이다. 그는 “초기 팀원이 나가는 건 99퍼센트 있는 일”이라며 “그들이 나간다 했을 때 최대한 챙겨줘야 한다”고 전했다. 그는 “현금이 없어 퇴직금을 많이 주기 어렵다면 후속투자를 받을 때 조금 저렴하게 구주를 판다는 매각 동의서를 받고 구주를 주는 건 좋은 방법”이라고 조언했다. 대표 입장에선 투자를 잘 받는 무기로 쓸 수 있고, 퇴사자 입장에선 최대한 보상을 받을 수 있는 방법이란 점에서 윈윈(win-win) 전략이란 주장이다. 연 대표도 이러한 방법을 활용해 투자 유치 과정에서 보다 수월하게 투자를 받을 수 있었다.

연 대표는 “블록오디세이는 대한민국의 물류 판도를 바꿀 블록체인 기업”이라는 포부를 밝히며 “사업을 본격적으로 키워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기획, 마케팅, 개발, 디자인 인력을 채용하고 있다”며 “CEO의 오더를 그대로 듣기 보다는 스스로 고민해보고 새로운 제안을 할 수 있는 도전적 인재를 원한다”고 덧붙였다.

/도예리 기자 yeri.do@

암호화폐 관련 사기 피해를 입으신 투자자 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click)

도예리 기자
yeri.do@decenter.kr
< 저작권자 ⓒ 디센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메일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