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검색창 닫기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이드콘 한국 2019]“사용하기 어려운 블록체인 서비스, 디자인으로 풀어야”

오지은 디랩토리 디자이너, 블록체인 서비스 개발 시 고려할 디자인 요소 제안
28일 '이드콘 코리아 2019'서 발표

  • 박현영 기자
  • 2019-05-28 17:11:31
[이드콘 한국 2019]“사용하기 어려운 블록체인 서비스, 디자인으로 풀어야”
오지은 디랩토리 디자이너가 28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이드콘 코리아 2019’에서 ‘블록체인 기반 서비스를 위한 디자인’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블록체인 기반 서비스를 제공하는 디앱(DApp, 탈중앙화 애플리케이션)이 나날이 늘고 있지만, 이용자 수는 일반 앱에 비해 턱없이 적다. 그 배경에는 떨어지는 ‘사용성’이 있다. 일반 이용자들이 디앱을 쓰려면 복잡한 지갑 주소를 만들어야 하고, 어려운 계정 생성 과정을 극복해야 한다. 큰 진입장벽이 존재하는 것이다.

오지은 디랩토리 디자이너는 28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이드콘 코리아 2019’에서 디앱의 사용성 부족 문제를 디자인으로 해결할 것을 제안했다. 그는 “디앱, 즉 블록체인 기반 서비스를 기획할 때 디자인적으로 접근하는 것도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디랩토리는 서울대학교 블록체인 학회 ‘디싸이퍼’의 프로젝트 팀으로, 오 디자이너는 이곳에서 디앱 디자인을 맡고 있다.

오 디자이너는 디앱의 사용성을 갖추기 위해 고려해야 할 디자인 요소 세 가지를 언급했다. ▲이용자 상태의 가시성 ▲이용자에게 적합한 언어표현 ▲에러나 실수에 대처할 수 있는 가이드 및 통제 권한 등이다.

우선 디앱은 이용자에게 서비스의 각 요소가 어떻게 동작하는지에 대해 직관적인 힌트를 제공해야 한다. 이용자가 서비스상 자신의 상태를 바로바로 파악하게끔 해야 한다는 것이다. 오 디자이너는 “이용자가 서비스에서 어떤 행동을 하면 그 행동에 따른 결과를 바로 인지하고, 계속 작업할 수 있어야 한다”며 “이를 위해선 UI(사용자 인터페이스) 디자인 시 버튼을 알아보기 쉽게 제작하고 인디케이터(Indicator)를 넣어서 이용자 행동의 진행상황을 알려주는 게 좋다”고 조언했다.

블록체인 기반 서비스에선 생소한 용어가 많이 쓰이므로, 이용자에게 익숙한 언어 표현을 사용하는 것도 중요하다. 오 디자이너는 “게임 디앱은 NFT(Non-Fungible Token, 대체불가능한 토큰)라는 용어를 많이 쓰는데, 단순히 NFT라고 표기하면 이용자들은 이 단어의 뜻을 알아보기 위해 게임을 이탈한다”며 “NFT 대신 Gene(유전자)라는 단어를 쓰면 된다”고 예시를 들었다. NFT는 토큰마다 가치가 다른 것을 뜻하는 말로, 이를 ‘유전자’로 대체하면 토큰이 고유 가치를 지녔다는 원래 의미가 더 드러난다는 설명이다.

아울러 디앱에 익숙하지 않은 이용자가 실수를 저지르거나 서비스상 에러가 발생하는 경우에도 이를 극복할 수 있어야 한다. 오 디자이너는 이용자에게 통제 권한을 보장해 실수에서 벗어날 수 있도록 하고, 실수를 미리 인지할 수 있는 장치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예를 들어 디앱 을 사용할 때 어떤 행동을 하면 수수료가 드는지, 그 수수료는 얼마인지 디자인 과정에서 표시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박현영기자 hyun@decenter.kr


<저작권자 ⓒ 디센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