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검색창 닫기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조주빈, 검거 전 박사방에 가짜 암호화폐 지갑 주소 올렸다…"경찰 수사 혼선 주려고"

32억 자금흐름 포착된 이더리움 주소도 가짜

  • 박현영 기자
  • 2020-03-27 15:36:31
조주빈, 검거 전 박사방에 가짜 암호화폐 지갑 주소 올렸다…'경찰 수사 혼선 주려고'
인터넷 메신저 텔레그램에서 미성년자 등의 성 착취물을 제작·유포하고 협박한 혐의를 받는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25)이 25일 오전 서울 종로경찰서에서 검찰에 송치되고 있다.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에 따라 피의자의 신상이 공개된 것은 조주빈이 첫 사례다./서울경제 오승현기자 2020.03.25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이 공지한 암호화폐 지갑 주소 3개 중 2개는 조주빈의 주소가 아닌 것으로 드러났다. 조주빈이 수사에 혼선을 줄 목적으로 검거 전 가짜 주소를 제시한 것으로 보인다. 실제 지갑 주소는 여러 명이 있는 대화방에 제시하지 않고, 유료 가입자가 되려는 사람에게만 일대일 대화를 통해 알렸다.

27일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안전과는 박사방 가입자들이 이용한 암호화폐 거래소와 구매 대행업체의 거래 내역을 조사한 결과 조주빈이 대화방에 제시한 주소 3개 중 2개가 가짜라고 밝혔다. 해당 지갑 주소는 조주빈이 인터넷에 떠도는 지갑 주소를 올린 것으로, 실제 그가 사용하지는 않았다. 조주빈은 경찰 조사에서 “수사에 혼선을 주기 위해 가짜 주소를 활용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확보한 나머지 지갑 주소와 암호화폐 거래소 및 구매 대행업체에 남은 거래 내역을 바탕으로 수사를 지속할 예정이다. 디센터가 경찰이 최근 압수수색한 암호화폐 구매 대행업체 비트프록시에 문의한 결과, 수사 당국은 현재 24개 지갑 주소를 확보한 것으로 추정된다. 24개 주소 중 조주빈이 박사방에 제시한 3개 주소가 포함되었는지는 알 수 없다. 해당 주소는 암호화폐 모네로 지갑 14개, 비트코인 지갑 5개, 이더리움 지갑 5개 등이다.
/박현영기자 hyun@decenter.kr


<저작권자 ⓒ 디센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