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검색창 닫기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디센터 인터뷰] 이충엽 업라이즈 대표 "암호화폐 투자, 위험 감수 없이 '알파(시장 초과 수익률)전략' 추구"

변동성 큰 시장에서 위험 없이 안정적 수익률 달성
거래량만 월 단위로 2조원 넘어…"코인 내재적 가치는 안 본다"
주식·채권 등 전통 금융자산과 암호화폐 투자전략은 달라
"위험 자산 투자 괜찮지만 투자금액 조절해야"

  • 도예리 기자 yeri.do@
  • 2021-05-07 16:44:52
[디센터 인터뷰] 이충엽 업라이즈 대표 '암호화폐 투자, 위험 감수 없이 '알파(시장 초과 수익률)전략' 추구'
이충엽 업라이즈 대표./출처=업라이즈.

“암호화폐 투자에서 중요한 것은 수익률 극대화가 아니라 큰 위험 없이 목표한 수익률을 달성하는 것입니다."


일주일 사이 200% 넘게 급등한 암호화폐가 나올 만큼 시장의 열기가 뜨겁다. 하지만 시장이 뜨겁게 달아오른 만큼 변동성도 커 암호화폐 투자에 나서려는 사람들의 고민도 깊어지고 있다. 이충엽 업라이즈 대표는 “변동성이 큰 시장일수록 안정적인 수익을 쌓아가는 것이 중요하다”며 암호화폐 투자를 고민하는 투자자들에게 자사의 디지털 자산 로보어드바이저 ‘헤이비트’를 소개했다.헤이비트는 일정 수수료를 내면 가격 변동성이 큰 암호화폐를 24시간 운용해주는 자동투자 서비스를 제공한다. 최근 사업의 잠재력을 인정받아 카카오벤처스와 해시드 등으로부터 90억원 규모의 시리즈B 투자를 유치하기도 했다. 디센터는 지난달 26일 경기도 성남시 분당에 위치한 업라이즈 사무실을 찾아 이 대표로부터 해이비트의 알고리즘 설계 원칙과 회사의 사업 전략 등을 주제로 이야기를 나눴다.



변동성 큰 시장에서 안정적 수익률 성과

헤이비트의 최근 186일간 누적 수익률은 147.04%다. 같은 기간 칠리즈(CHZ)는 약 5,120%, 쎄타퓨엘(TFUEL)은 약 4,300% 넘게 뛰었다. 이더리움클래식(ETC)은 일주일 새 280% 이상 올랐다. 이처럼 알트코인의 무서운 상승세와 비교하면 헤이비트의 수익률은 상대적으로 낮다. 투자자 입장에선 비용을 지불하면서 자동투자 서비스를 이용하기 보다는 직접 투자하는 편이 이득이라고 판단할 가능성이 높다.



[디센터 인터뷰] 이충엽 업라이즈 대표 '암호화폐 투자, 위험 감수 없이 '알파(시장 초과 수익률)전략' 추구'
출처=헤이비트 홈페이지 화면 캡쳐.

이충엽 대표는 여기에 대해 “투자를 하는 목적은 각자 다르다”며 “수익 극대화가 목표라면 헤이비트 서비스가 맞지 않는다”고 전했다. 위험 부담을 크게 지고 투자하기 보다는 안정적으로 수익률을 내는 데 집중한다는 것이다. 그는 헤이비트를 “가심비가 좋은 서비스”라고 표현했다. 전반적으로 평탄하게 수익을 내고 있기 때문에 변동성이 큰 암호화폐 시장에서 투자자가 마음 편히 이용할 수 있는 서비스란 설명이다.


거래량만 월 단위로 2조원 넘어…"코인 내재적 가치는 안 본다"

헤이비트는 초 단위로 코인을 사고 판다. 이 대표는 “약 500억 원 정도의 자금을 운용하는데, 거래량은 월 단위로 2조 원이 넘는다”고 전했다. 그는 “통계적으로 비효율적 부분을 찾아서 수익을 실현하는 게 알고리듬이 운영되는 기본 원칙”이라며 “요즘처럼 변동성이 많고 거래량이 많아지면 그러한 비효율이 폭증해 (수익을 낼 수 있는) 기회가 더 많아졌다”고 말했다.


투자하는 코인의 종류를 선택하는 기준은 의외였다. 종목의 내재적 가치, 개발이 제대로 되고 있는지 등 일반적으로 가치 투자를 할 때 평가하는 기준은 제외됐다. 트레이딩 대상으로 암호화폐를 취급하기 때문에 그것의 내재적 가치까지 보지 않는다는 것이다. 이 대표는 “충분한 거래량이 있는지, 스프레드가 촘촘한지 등을 따진다”고 말했다. “거래소에서 거래만 활발히 된다면 참치 캔이든 암호화폐든 중요하지 않다”는 그의 말에서 헤이비트의 투자 원칙이 드러났다.


주식, 채권 등 전통 금융자산과 다른 암호화폐 투자 전략

이러한 투자 전략은 업라이즈가 운영하고 있는 또다른 로보어드바이저 서비스 ‘이루다투자’ 와는 다른 방식이다. 이루다투자는 주식, 채권 등 전통 자산을 대상으로 한다. 이 대표는 “헤이비트는 시장의 수익률을 초과하는 수익률인 알파 전략을 추구하고, 이루다투자는 시장수익률을 따르는 베타전략을 추구한다”고 전했다. 이렇게 차이점을 둔 이유를 묻자 그는 “시장수익률을 추종한다는 건 이 시장이 장기적으로 성장한다는 가정 하에서 하는 것”이라며 “이런 관점에서 암호화폐 시장 수익률에 대한 확신이 없었기 때문”이라고 답했다. 그간의 역사를 비추어 봤을 때 전세계 대부분의 국가에서 주식과 채권은 우상향했다. 시장수익률을 따르는 베타 전략을 추구하기에 적합한 자산이다. 반면 암호화폐는 이를 증명할 만한 역사가 없다. 그는 또 “암호화폐 시장이 전통 금융시장에 비해 알파를 만들기 수월한 시장이라고 판단했다”고 덧붙였다.


“위험 자산 투자 괜찮지만 투자금액 조절해야”

이 대표는 “투자를 할 때는 위험성에 대한 인식을 잘 하는 게 중요하다”며 “위험 정도를 고민하고, 실제로 위험한 자산이라면 투자하는 양을 조절하면 된다”고 조언했다. 예를 들어 자산이 1억 원 있다면 극단적으로 위험한 자산에 100만 원 정도 투자하는 것은 괜찮지만 1억 원을 모두 넣는 건 문제라는 설명이다. 그는 “무엇에 투자하는지가 중요한 게 아니라, 위험과 수익 가능성에 대해 고민하고 어떻게 투자하는지가 중요하다”고 거듭 강조했다.


/도예리 기자 yeri.do@

<저작권자 ⓒ 디센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