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검색창 닫기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디센터 인터뷰]ICO로 비트코인 1만 6,000개 모았던 에이치닥, 지금은 무얼 하고 있을까?

법적 문제·기술적 한계 때문에 당장 사물인터넷에 HDAC 적용 어려워
토다큐, 아이앤텍, 잉카인터넷 등과 실질적 사업 추진 중
티인베스트먼트와 320억 펀드 조성…실사용 사례 발굴한다
오는 상반기 중으로 PoW서 PoS로 메인넷 업그레이드한다

  • 도예리 기자
  • 2020-02-13 09:13:34
[디센터 인터뷰]ICO로 비트코인 1만 6,000개 모았던 에이치닥, 지금은 무얼 하고 있을까?
주용완 에이치닥테크놀로지 한국지점 대표가 디센터 기자와 인터뷰를 진행하고 있다./출처=에이치닥테크놀로지 한국 지점.

“에이치닥(HDAC)은 유틸리티 토큰입니다. 사용처 확보가 중요합니다. 다양한 서비스를 발굴해 활용도를 높이고, 사물인터넷(IoT)이란 지향점을 향해 나아가고 있습니다.”

지난 4일 서울 중구에 있는 에이치닥테크놀로지(HDAC Technology) 한국지점에서 주용완 에이치닥테크놀로지 한국지점 대표를 만났다. 주 대표는 “여러 산업에서 HDAC 토큰이 쓰이는 사례를 보여주면서 궁극에는 백서에 명시된 대로 ‘사물인터넷(IoT)’으로 나아갈 것”이라고 밝혔다.

에이치닥테크놀로지는 현대 BS&C 정대선 사장이 설립한 블록체인 기술 기업으로 본사는 스위스에 있다. 지난 2017년 스위스 추크(Zug)에서 암호화폐공개(ICO)를 진행했다. 여기서 이 기업은 비트코인(BTC) 약 1만 6,000개를 모았다. HDAC은 사물인터넷(IoT)과 블록체인을 접목하려는 목적에서 추진됐다. 그러나 아직 실제로 구현된 서비스는 나오지 않았다.

법적·기술적 한계 때문에 당장 사물인터넷에 HDAC 적용 어려워
주 대표는 당장 스마트홈, 스마트팩토리에 HDAC을 접목하기 어려운 까닭이 크게 2가지라고 전했다. 법적 문제와 기술적 한계다. 주 대표는 “관련 법규가 마련돼 있지 않아 암호화폐 결제 시스템을 도입하는 데에 논란이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게다가 아직 머신 투 머신(Machine-to-Machine) 결제를 구현하는 것은 기술적 한계가 있다”고 덧붙였다. 에이치닥테크놀로지 뿐 아니라 현재 기술 발전 수준이 머신 투 머신 결제 구현까지 이르지 못했다는 설명이다. 에이치닥테크놀로지가 사물인터넷(IoT) 외에도 여러 사업을 진행하는 배경이다.

토다큐, 아이앤텍, 잉카인터넷 등과 실질적 사업 추진 중
주 대표는 최근 들어선 단순 업무협약이 아니라 실질적으로 공동 프로젝트를 진행하려는 기업과 MOU를 체결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토다큐(TODAQ), 아이앤텍, 잉카인터넷 등을 주요 파트너로 꼽았다.

아이앤텍과 잉카인터넷은 국내 중소기업이다. 아이앤텍의 주요 사업은 온라인정보, 인터넷제증명 발급 제공 등이다. 아이앤텍 공식 홈페이지에 따르면 이 회사는 200여 개 대학, 기관, 기업에 제증명 발급 시스템을 제공하고 있다. 에이치닥테크놀로지와 아이앤텍은 지난해 9월 블록체인 기반 DID 플랫폼을 공동 개발한다고 밝혔다. 이와 유사한 서비스는 다른 기업에서도 구축 중이다. SK텔레콤이 이끄는 ‘이니셜(Initial)’ 컨소시엄 등이 대표적이다. 여타 서비스와 비교했을 때 경쟁력이 무엇이냐고 묻자 주 대표는 “아이앤텍이 기존 인프라를 구축하고 있기 때문에 새로 개발한 서비스를 연동하기 수월하다”고 답했다.

잉카인터넷은 보안시스템 소프트웨어 개발 및 공급업체다. 주요 제품으로는 ‘엔프로텍트’ 등이 있다. 지난 1월 에이치닥테크놀로지는 잉카인터넷과 함께 블록체인 P2P 네트워크를 활용한 보안 솔루션을 개발한다고 발표했다. 주 대표는 “보안 솔루션을 만들기 위해선 악성 바이러스 패턴 등을 수집하는 게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기존 방식은 악성 바이러스 패턴 정보를 클라우드에 올려놓고 고객이 다운로드받는 식이다. 그런데 악성 바이러스 패턴 정보는 시시때때로 변하기 때문에 이를 클라우드에서 관리하기에는 비용이 많이 든다. 또 고객이 패턴을 다운로드받는 과정에서 보안 문제가 생길 가능성도 있다. 주 대표는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블록체인 P2P 기반으로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있다”고 전했다. 화이트 해커 등 누구나 악성 바이러스 패턴을 플랫폼에 올리면, 이를 수집해 활용할 수 있는 체계로 솔루션을 개발하고 있다는 것이다. 나중에는 패턴을 올린 사람에게 HDAC으로 보상을 줄 수 있는 시스템도 도입할 계획이다.

토다큐는 캐나다 핀테크 기업이다. 주 대표는 “어떻게 하면 토다큐 결제 솔루션을 활용해 비즈니스를 좀 더 강화할 수 있을지 논의 중”이라고 전했다.

티인베스트먼트와 320억 펀드 조성…실사용 사례 발굴 목적
지난해 12월 에이치닥테크놀로지는 벤처캐피털 티인베스트먼트와 320억 원 규모의 펀드 조성에 참여했다. 주 대표는 HDAC이 잘 활용될 수 있는 생태계를 구축하기 위해 펀드를 조성했다고 밝혔다. 컨설팅, 인큐베이팅, 액셀러레이팅을 제공해 의미 있는 디앱(DApp)을 발굴하겠다는 목표다.

주 대표는 “2~3억 원 규모의 초기 투자에서부터 10억이 넘어가는 시리즈 A 단계까지 투자를 진행할 것”이라고 전했다. 에이치닥테크놀로지 관계자 2명과 티인베스트먼트 관계자 4명이 투자 심의를 진행 중이다. 현대BS&C 소속 BSP에셋에선 ‘비상근 케이스 별 어드바이저’로 스타트업에 토큰 이코노미 관련 자문을 제공하고 있다.

주 대표는 “현재 12개 스타트업에 대한 투자를 검토하고 있다”며 “여행, 엔터테인먼트, 게임 등 재미있는 아이템이 많다”고 전했다. 그는 “투자 기준으로 HDAC에 대한 수요와 공급이 적절히 균형을 이루도록 토큰 이코노미 설계를 했는지 살핀다”고 밝혔다. 또 그는 “기존 산업에서 네트워크를 보유하고 있는지도 본다”고 덧붙였다. 예를 들어 엔터테인먼트 관련 스타트업이면 작곡가, 제작사 등과의 네트워크를 보유한 기업을 선호한다는 설명이다. 그는 “사물인터넷(IoT)과 여행, 엔터테인먼트가 관련이 없어 보일 수도 있지만 향후 머신 투 머신 결제가 구현되면 플랫폼에 다방면으로 서비스를 추가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오는 상반기 중으로 PoW서 PoS로 메인넷 업그레이드
주 대표는 올해 가장 중요한 목표로 메인넷 업그레이드를 꼽았다. 메인넷 합의 알고리즘을 작업증명(PoW, Proof of Work)에서 지분증명(PoS, Proof of Stake)로 바꿀 예정이다. 캐스퍼랩스(CasperLabs)와 손잡고 기술 경쟁력 강화에도 힘쓰고 있다. 캐스퍼랩스는 이더리움 캐스퍼를 개발하는 팀이다. 캐스퍼는 이더리움의 PoW 합의 알고리즘을 PoS로 전환하는 프로젝트다.

주 대표는 “3월 중으로 개발은 완료된다”면서 “다만 테스트 기간을 충분히 거칠 필요가 있어 공개 시점을 조금 늦췄다”고 전했다. 그는 업그레이된 메인넷을 공개할 때 “현재 검토 중인 12개 스타트업 가운데 하나를 선별해 플래그십 디앱(DApp)도 함께 제시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에이치닥테크놀로지 전체 임직원은 40명이다. 주 대표는 “이 가운데 개발자는 20명 정도 된다”고 전했다. 각 개발자는 현재 에이치닥테크놀로지가 진행 중인 여러 프로젝트를 분담해 담당하고 있다. 주 대표는 “기술 개발만 하고 나중에 서비스 올리겠다고 하면 시장에서 기다려주지 않을 것”이라며 “이 같은 이유에서 기술 개발과 디앱(DApp) 발굴을 동시에 진행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도예리기자 yeri.do@decenter.kr


<저작권자 ⓒ 디센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