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검색창 닫기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토큰 민주주의 실험-이오스⑤] 헌법 개정 주도하는 블록원…미완의 거버넌스 정비한다

이오스 해킹 피해 처리두고 BP·중재 포럼 등 참여자들 이견 표출
이오스 개발사 블록원 헌법 개정 제안 “운영 프로세스 명확한 기준과 정의 필요해”
다니엘 라르머 “중재자의 역할은 코드의 의도를 지키는 것”
코인 10% 보유 블록원 참여시 사실상 중앙화 논란 불거질 수도

  • 원재연 기자
  • 2018-07-03 17:20:07
탈중앙화의 기치를 든 블록체인 플랫폼은 거버넌스(Governance) 구조가 중요하다. 중앙조직 없이 생태계가 돌아가야 하기 때문이다. 6월 2일 메인넷을 론칭한 3세대 블록체인 운영체제(OS)인 이오스(EOS)도 미완의 거버넌스를 정비하기 위해 성장통을 겪고 있다.

이오스는 블록을 만드는 21곳의 대표자인 블록프로듀서(BP·Block Producer)가 생태계를 이끌어나간다. 일종의 대의 민주주의다. 그런데 의사결정의 기준이 되는 이오스 헌법이 구체적인 기준을 제시하지 않는 초안인 상태에서 해킹 사건이 일어났다. 이오스 생태계의 사법부에 해당하는 이오스 중재 포럼(ECAF·Eos Core Arbitration Forum)은 적절한 조치를 취하지 못했고 BP는 피해를 입은 7개의 암호화폐 계정을 동결했지만 독단적인 결정이란 비판을 받았다. 주요 BP 중 하나인 이오스 뉴욕의 케빈 로즈 설립자는 이를 두고 “이오스는 (탈중앙화된) 거버넌스를 추구하지만, 팔이 없이 생겨났다”고 말했다. 제대로 된 관리 프로세스를 갖추지 않은 채 출범했다는 점을 비판한 셈이다.

이런 상황에서 지난달 28일 이오스 개발사인 블록원이 헌법 개정안을 제시했다. 동시에 전체 이오스 코인의 10%를 보유한 블록원이 투표에 참여한다고 밝혔다. BP와 중재인의 권한을 다시 조정하고 새로운 헌법을 통해 좀 더 명확한 가이드를 제시하기 위한 목적으로 풀이된다.

[토큰 민주주의 실험-이오스⑤] 헌법 개정 주도하는 블록원…미완의 거버넌스 정비한다

◇헌법 개정 제안의 배경, 권한과 기준의 부재= 개발사인 블록원이 직접 나선 배경엔 해킹 사건이 있다. 피해자는 자신의 암호화폐 지갑 주소를 등록하는 과정에서 사기 사이트에 속아 지갑의 열쇠에 해당하는 개인키를 제3자에게 넘겨주었다. BP들은 지난 17일 임시방편으로 피해를 입은 7개의 계정을 경고 없이 동결했고, 이어 중재포럼에 정식으로 조치를 취해 달라고 요구했다.

이오스 생태계 내 분쟁을 해결하기 위해 이오스 커뮤니티 멤버로 구성된 중재포럼은 중재를 거부했다. 헌법에 자신들의 권한이 정확히 명시되어 있지 않았기 때문이었다. 그럼에도 6월 22일 중재포럼의 임시 담당자인 샘 새포즈닉은 27개 계정을 추가로 동결했다. 그는 텔레그램을 통해 “현안 해결을 위한 합리적인 초안을 작성하고 있다”고만 밝혀 중재포럼의 책임과 역할에 대한 논란에 기름을 부었다. 이오스 뉴욕은 “일련의 사태는 중재포럼만의 문제가 아니다”라고 밝히면서 “중재가 무엇이고, 중재포럼의 역할이 어떤 것인지에 대해 정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토큰 민주주의 실험-이오스⑤] 헌법 개정 주도하는 블록원…미완의 거버넌스 정비한다
ECAF의 계정 동결 성명서

◇“중재자의 역할은 코드의 의도를 지키는 것”= 블록원이 제시한 헌법 개정안은 “코드는 법”이라는 것을 명확히 했다. 개정안에는 분쟁 해결의 방법, 중재포럼의 역할 등의 내용이 포함되어 있다. 또한 BP가 임의대로 특정 계정을 동결할 수 없다는 조항도 담고 있는데, 앞선 논란을 이번 개정안을 통해 해소하고 기준을 제시하기 위한 목적이다.

다니엘 라르머는 헌법 개정을 제안하며 “중재자의 역할은 코드의 의도를 지키는 것”이라며 “이해당사자를 처벌하거나 자산을 압수하는 게 아닌 스마트 컨트랙트의 의도를 지키기 위한 조치를 하는 게 그 역할”이라고 강조했다.

지난해에도 다니엘 라르머는 거버넌스에 대한 의견을 제시했다. 그는 자신의 블로그를 통해 “권리 관계의 모호함이 대부분의 분쟁 원인”이라며 “특정 이벤트가 해석의 대상이 되면 분쟁이 일어날 소지가 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거버넌스란 사람들이 결정을 만들어 가는 과정”이라며 “탄탄한 거버넌스가 구축되어 있으면 분쟁을 해결할 때 사전 합의를 거친다”라고 말했다.

[토큰 민주주의 실험-이오스⑤] 헌법 개정 주도하는 블록원…미완의 거버넌스 정비한다



헌법 개정은 토큰 보유자의 15% 이상이 참여하고, 찬성 득표율이 반대보다 10% 이상 많게 되면 개정안은 가결된다. 전체 토큰의 10%를 보유한 블록원이 헌법 개정 투표에 참여할지 여부는 알려지지 않았다.

다만 블록원은 BP투표 과정에서 투표권을 행사하지 않겠다는 기존 약속을 깨고 투표에 참여할 의사를 밝힌 사례가 있는 만큼 헌법 개정 방향도 사실상 블록원의 의도대로 결정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낮은 투표율을 고려하면 10% 지분을 가진 블록원의 의사가 이오스 생태계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기 때문이다. BP투표의 경우에도 블록원은 헌법을 준수하고 정직하며 성실한 BP에 투표하겠다고 기준을 제시했지만, 이와 별개로 블록원의 결정에 따라 BP의 순위가 손쉽게 바뀔 수 있는 게 현실이다.

국내 이오스 커뮤니티 코리오스의 이상선 대표는 “블록원도 정당한 투표권자이기 때문에 원하는 대로 투표할 수 있다”면서도 “다만 그것이 생태계를 위한 올바른 방향이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BP 후보인 노드원 관계자는 “일련의 사건으로 인해 투표 참여를 결정한 것으로 보인다”면서 “블록원은 누구보다도 건강한 이오스 생태계를 원하고 있다”고 밝혔다.
/원재연 기자 wonjaeyeon@decenter.kr


<저작권자 ⓒ 디센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