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검색창 닫기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NGO 굿네이버스는 왜 블록체인 기술을 공부할까?

제1 프로젝트는 암호화폐 기부 플랫폼
활동에 따라 암호화폐 제공으로 후원자 참여 유도
블록체인 도입으로 행정비용 절감
NGO 자체적으로 추구하긴 힘들어…다양한 파트너 필요하다

  • 도예리 기자
  • 2019-12-03 08:41:30
NGO 굿네이버스는 왜 블록체인 기술을 공부할까?
황성주 굿네이버스 나눔마케팅본부장./출처=굿네이버스.

비정부기구(NGO, Non-Governmental Organization)도 소비 방식 변화에 주목한다. 황성주 굿네이버스 나눔마케팅본부장은 “소비 생활과 기부 생활은 밀접한 연관이 있다”고 전했다. 예를 들어 모바일 결제 시장이 활성화되는 흐름에 발맞춰 NGO도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을 만든다. 후원자가 편한 방법으로 기부할 수 있도록 적절한 수단을 만드는 것이다. 굿네이버스가 블록체인 기술에 관심을 둔 이유 가운데 하나다.

우리나라에 본사를 둔 굿네이버스는 지난 1991년 설립됐다. 황 본부장은 “머지않아 암호화폐로 소비하는 방식이 일상에 안착할 것”이라며 “이 때문에 암호화폐로 기부하는 플랫폼을 구축하고 싶다”고 전했다. 그는 “이 외에도 다양한 영역에서 블록체인 기술 적용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굿네이버스는 현재 ‘마이아이디 얼라이언스(MyID Alliance)’에 성장파트너로 참여하고 있다. 마이아이디는 블록체인 기업인 아이콘루프의 탈중앙 ID(Decentralized ID) 플랫폼이다. 굿네이버스는 후원자의 신원 인증 수단을 넓히려는 목적으로 이 프로젝트에 합류했다.

암호화폐 기부 플랫폼 구축 고민하는 굿네이버스

암호화폐에 대한 법적 정의는 명확하지 않다. 이 때문에 암호화폐를 기부금품으로 처리하는 것은 불가능하다. ‘기부금품의 모집 및 사용에 관한 법률’에 따르면 ‘기부금품’이란 반대급부 없이 취득하는 ‘금전’이나 ‘물품’을 의미한다. 1,000만 원 이상 모집한 기부금품 내역은 행정안전부에 신고해야 한다. 황성주 본부장은 “이따금 암호화폐로 기부해도 되느냐는 문의가 들어온다”며 “현재는 암호화폐를 받으면 신고할 데가 없다”고 밝혔다.

그러나 황 본부장은 “법적 근거가 없다 해서 손 놓고 있을 순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향후 1년 혹은 2년 내로 암호화폐로 결제하는 방식이 보편화 될 것이라 내다봤다. 이러한 변화 흐름에 따라 NGO도 준비를 할 필요가 있다고 본 황 본부장은 “외국에 선례가 있기 때문에 충분히 가능한 프로젝트”라고 내다봤다.

글로벌 자산운용업체 피델리티(Fidelity)의 자선단체인 ‘피델리티 자선기금(Fidelity Charitable)’은 2015년부터 암호화폐를 기부금으로 받고 있다. 지난 8월 이 단체가 발표한 연간보고서에 따르면 2015년 이후 모금한 암호화폐 규모는 약 1억 600만 달러(1,256억 원)에 달한다.

활동에 따라 암호화폐 보상으로 제공하고 후원자 참여 유도
NGO는 후원자 특성에 관심이 많다. 황성주 본부장은 “예전에는 후원자가 동정이나 일시적 감정에 따라 후원했다면 요즘에는 (후원자가) 굉장히 이성적”이라고 전했다. 후원금이 어디에 쓰이는지에 대해서도 관심이 많아졌다. 또 후원 프로그램에 참여하고자 하는 수요도 늘었다. 황 본부장은 “프로그램에 적극적으로 참여할수록 후원자의 충성도도 높아진다는 연구보고가 있다”고 말했다. 이 때문에 NGO는 다양한 방식으로 후원자 참여를 유도하는 프로그램을 구상하고 있다.

암호화폐도 후원자 참여를 유도할 수 있는 매개체다. 모바일 앱을 통해 후원자는 본인이 후원하는 아동의 성장보고서나 생일을 알 수 있다. 황 본부장은 “선물을 보내고 싶으면 지금은 돈을 보낼 수 있다”며 “이 같은 방식도 후원자의 참여 활동”이라고 전했다. 황 본부장은 “후원자가 참여하는 여러 프로그램을 마련하고, 이를 통해 활동을 하면 암호화폐로 보상을 줄 수 있다”며 “이를 또 다른 후원에 사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그의 구상을 설명했다. 그는 “이를 통해 후원의 실질적 가치도 높아지고, 만족감도 올라갈 수 있다”고 내다봤다. 충성도 높은 회원이 늘면 기금 안정화에도 도움이 된다.

행정 비용 절감에도 블록체인 기술 적절
NGO는 후원 기금으로 운영된다. 이 때문에 후원금이 수혜자에게 제대로 쓰이는지 보고하는 사안이 중요하다. 이를 투명하게 공유해야 후원자의 신뢰를 얻는다. 문제는 비용이다.

후원자에게 보내는 회지, 각종 보고서 등이 대표적 예다. 이를 발행하는 데 드는 행정 비용이 높아지면 후원자 입장에선 불만이 생긴다. 수혜자에게 돌아가야 할 혜택이 제대로 돌아가지 않고 있다고 생각할 수 있기 때문이다. 황 본부장은 이를 두고 “역설적”라고 표현했다. 결과 보고는 받고 싶지만 비용은 더 적게 써야 한다는 요구인 셈이다. 그는 “후원자 요구에 맞추려면 비용은 더 커진다”라며 “그렇기 때문에 시스템화와 블록체인 기술에 관심이 있는 것”이라고 밝혔다.

황 본부장은 “NGO는 후원자가 낸 후원금을 서비스화해서 수혜자에게 주는 전달체계를 다루는 일”이라며 “이 과정에서 블록체인을 도입하는 것이 현재 시점에서 실현 가능한 단계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과정이 블록체인에 모두 기록이 되고 흔적이 남기 때문에 투명성을 확보할 수 있고, 이 때문에 신뢰도도 높아진다는 것이다. 물론 행정 비용도 절감될 수 있다.

황성주 본부장은 다양한 프로젝트를 구상하고는 있지만, NGO가 이를 자체적으로 추진하긴 어렵다고 전했다. 영리 기관이 아닌 NGO가 후원금으로 블록체인 프로젝트에 투자하긴 어렵다. 황 본부장은 이 때문에 “다양한 파트너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NGO가 진행하는 프로젝트에 영리 기업이 참여한다는 것만으로도 “사회 공헌”이라며 “재능 기부 차원에서 다양한 기업들이 함께 해주길 바란다”고 전했다.
/도예리기자 yeri.do@decenter.kr


<저작권자 ⓒ 디센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