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검색창 닫기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복권·기부·베팅’…암호화폐 예치이자 활용한 서비스가 뜬다

  • 조재석 기자
  • 2020-02-07 08:56:46
암호화폐를 담보로 리워드를 제공하는 서비스가 늘어나고 있다. 고객 암호화폐로 노드를 운영해 보상의 일부를 배당하는 스테이킹(Staking)이나, 예치 암호화폐를 운용해 수익을 창출하는 이재상품 형식의 서비스가 이에 해당한다. 최근에는 원금 손실 없이(No-loss) 예금에 따른 이자만으로 각종 서비스를 제공하는 프로젝트도 등장하고 있다. 기존 금융권과 유사하게, 또 새로운 방식으로 고객참여를 유도하는 블록체인 프로젝트를 정리했다.

‘복권·기부·베팅’…암호화폐 예치이자 활용한 서비스가 뜬다

손실 없는 복권, 풀투게더
내 돈을 쓰지 않고 복권에 당첨될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해외 블록체인 프로젝트 ‘풀투게더(Pool Together)’는 암호화폐 담보 이자를 통해 이 같은 금융 서비스를 구현했다.

원리는 간단하다. 우선 참여자를 모아 탈중앙화 금융 플랫폼 ‘컴파운드(Compound)’에 스테이블 코인(DAI)를 예금한다. 컴파운드는 연 10%에 가까운 높은 금리를 제공하는 디파이 서비스다. 이후 라운드에 참여한 유저 중 1등을 무작위로 선정해 이자를 상금으로 지급한다. 라운드 참여부터 1등 추첨까지 모든 과정은 블록체인에 기록돼 투명성을 보장한다.

원금을 잃지 않고, 수익도 가져갈 수 있는 독특한 구조 탓에 풀투게더에 참가하는 유저는 꾸준히 늘고 있다. 지난 4일 기준 참가자는 2,359명, 예치된 DAI는 987,976개를 기록했다. 최근에는 DAI에 이어 USDC 풀도 추가됐다. 풀투게더 레이튼 쿠삭(Leighton Cusack) 대표는 “이런 서비스는 ICO나 다른 암호화폐와 달리 투기적인 위험이 없는 반면, 취할 수 있는 이득은 분명하다는 장점이 있다”고 말했다.

‘복권·기부·베팅’…암호화폐 예치이자 활용한 서비스가 뜬다
알트리즈(rTrees)는 예치로 발생한 이자를 환경 캠페인에 사용한다./캡쳐=알트리즈 홈페이지

암호화폐 맡겨두면 나무를 심는다, 알트리즈
예치금으로 만들어낸 이자를 자선 사업에 활용하는 프로젝트도 있다. ‘알트리즈(rTrees)’는 풀투게더와 작동원리가 유사하지만, 이자를 참여자에게 상금으로 제공하지 않고 ‘나무 심기’ 캠페인에 활용한다. 일종의 디파이 기반 환경 캠페인인 셈이다.

알트리즈는 유저의 DAI를 컴파운드에 예치시킨 뒤 그에 따라 발생한 이자 중 98%를 비영리 단체인 ‘미래를 위한 나무(Trees for the Future)’에 기부한다. 나머지 2%는 알트리즈가 수수료로 취한다. 비영리단체에 기부하는 이자는 당일 컴파운드 DAI 이자율에 따라 달라진다. 6일 기준 컴파운드 DAI 이자율은 8.8%다.

‘복권·기부·베팅’…암호화폐 예치이자 활용한 서비스가 뜬다
선물 상품과 유사한 기능을 가진 ‘투모로우즈프라이스’ 디앱./출처=홈페이지

선물 상품과 유사한 디파이 서비스도 등장
내일은 비트코인(BTC)의 가격이 오를까? 아니면 내려갈까? 미래 시점의 자산 가치를 예상해 금액을 배팅하는 구조는 선물상품에서 쉽게 찾아볼 수 있다. 선물상품에선 맞추면 따고, 틀리면 잃는다. 반면, 게임 디앱(DApp) ‘투모로우즈프라이스(TomorrowsPrice)’에선 소정의 가스비를 제외한 원금을 회수하며, 운이 좋다면 상금까지 받을 수 있다. ‘제로 리스크-로우 리턴’이다.

투모로우즈프라이스에 참여할 수 있는 최소 금액은 100DAI다. 100DAI를 예치하면 BTC 가격을 예측할 수 있는 ‘티켓’을 받는다. 예측 기간은 24시간이다. BTC 가격을 맞춘 유저는 상금으로 100DAI를 받는다. 우리 돈 12만 원 정도다. 만약 당첨자가 없다면 상금은 다음 라운드로 넘어가며 최대 1000DAI까지 누적된다.

100DAI를 온전히 이자로만 충당하기 위해선 컴파운드 연 이자율 8.8% 기준 40만 DAI가 필요하다. 현재 해당 프로젝트는 마케팅비를 활용해 부족한 상금 자원을 충당하고 있다.

이자 활용 디파이 서비스 “활용 가능성 높아”
원금을 손실할 위험이 없는 만큼 참여자에게 돌아가는 수익도 적지만, 관련 종사자들은 이자를 활용한 디파이 서비스가 더욱 다양해질 것이라고 내다보고 있다.

풀투게더 레이튼 대표는 “스테이킹 서비스를 기반으로 다양한 이자 상품들은 (타 크립토 사업보다) 훨씬 설득력이 있다”며 “특히 어떤 방식으로 이자를 만들 것이며, 이를 어떻게 활용할지에 대해 활용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알트리즈 미디움을 운영하는 빅터(Victor Rortvedt)는 블로그를 통해 “이자를 활용한 디파이 프로토콜은 기존의 자산 가치를 변화시키는 마법 같은 일”이라며 “알트리즈와 같은 최신 프로젝트는 시작에 불과하며, 앞으로 더욱 다양한 서비스가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조재석기자 cho@decenter.kr


<저작권자 ⓒ 디센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